Search

정요선

“소프트베리는 사람 때문에 있는 회사죠.”

소프트베리를 알리기 위해, 정요선

어제에서 배운 경험을 토대로 오늘의 내가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는, 그런 나를 만들고 싶고. 비즈니스적이든 비즈니스 외적이든 지금까지 쌓아왔던 나를 갈고 닦아서 더 나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게 저의 목표죠.
도전과 진취
비판적 사고
오픈마인드
“원래 하시던 것과 다른 업무를 소프트베리에서 맡게 되면서, 어려움도 있으셨을 것 같아요.
어떤 어려움이 있으셨고, 그 어려움을 어떻게 해결하셨나요?”
“어려운 점이 항상 있죠. 일단 첫 번째로 떠오르는 건, 소프트베리 같은 경우 개발자가 워낙에 많이 포진되어 있는 회사였기 때문에 개발이 아닌 다른 영역들, 특히 인문의 영역에서 사업자과 시장에 어떤 식으로 다가갈 것인지를 구축해야 했어요. 무에서 유를 창조해 나가야 했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우선순위를 선택해서 어떻게 진행을 해야겠다, 하는 플랜을 세우는 걸 중요하게 생각하고 진행했었고. 두 번째로는 소프트베리가 정말 없는 회사였다는 점. 소프트베리가 5년이 넘는 업력을 가진 곳이긴 하지만 회사 자체의 규모로서는 스타트업과 동일한 시작점이 있었으니까, 5년간의 정보를 한 번에 담아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제 그 부분이 조금 힘들었던 것 같아요. 그래도 이런 소프트베리이기 때문에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 무한한 가능성을 어떻게 만들어내느냐는 팀 멤버 한 명 한 명이 가져가야 할 숙제이자 성과가 되는 것이 아닐까 해요.”
“소프트베리와 함께하시면서 느꼈던 소프트베리의 장점이 있으신가요?”
“소프트베리는 사람 때문에 있는 회사죠. 진짜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같이 동고동락하면서 이런저런 의견들을 자유롭게 모을 수 있어서 좋았고, 소프트베리에서 좋은 멤버들과 함께 내가 하고 싶은 업무를 할 수 있다는 데 있어서 제일 큰 매력을 느꼈던 것 같아요.”
“소프트베리에 앞으로 어떤 사람이 들어오셨으면 하시나요?”
“일다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 그냥 일을 하는 게 아니라, 그 과정을 중시하고 서비스의 목표성을 why와 how의 부분에서 중점적으로 생각하고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사람이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지금 시장이 과도기에 있고, 이 과도기를 풀어나갈 수 있는 키가 저는 why와 how의 2가지 영역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이러한 생각을 좀 많이 하시는 분들은 사실상 별로 경력이 없고 연차가 없다 하더라도 무한한 성장 가능성이 있고, 좋은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why와 how의 측면에서 많은 생각을 하고 고민을 하시는 분들이 조인했으면 좋겠습니다.”
더 자세한 인터뷰를 원한다면?
Copyright 2022 SOFT BERRY Inc. all rights reserved.